서비스 오픈 이틀째, 철야를 거듭한 팀장님은 자신의 개와 함께 기절해 버렸습니다.

안습했던 시절의 기억.. (뒤의 신문지는 임시 개집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