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기존 MMORPG(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)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한 단계 더 나아갔으나 상업성 부족이라는 현실의 벽에 부딪쳤던 것 같습니다."

국내 5대 게임 개발자 중 한 명인 IMC게임즈의 김학규 대표는 자신이 만든 MMORPG '그라나도 에스파다'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.
.........


[ 원문 보기 - 한국경제 ]